paikapaika

  • 우리의 원초적이고 소망한 그릇으로 가장 순수한 그 한가운데에 공허한 중심을 만든다. 우리는 그 공허한 중심을 위해 수평과 수직으로 만들어진 빛을 새로이 스며들게 하고, 뻣어나가게 하여, 새로운 발을 디딛는다
    SeMA 벙커, YEOUIDO MODERNITY 여의도 모더니티, exhibition planer. 양아치, graphic design, 2017
     client. 서울시립미술관
  • © 2017 pa-i-ka. All rights reserved.